셋넷 독서방
천하가 다 나를 안 믿어줘도 부모가 나를 믿어주면 아이에겐 자존감이 생깁니다…절대로 사람을 비교하면 안 돼요. 그것보다 더 짜증나는 일은 없어요. 그러니까 아이가 자존감이 없다면 아버지가 야단을 많이 치거나 엄마가 야단을 많이 쳐서 그렇습니다. 항상 아이를 긍정적으로 봐줘야 합니다. 아이를 내버려 두라는 것이 아니라 내 욕구대로 하려고 하면 안 된다는 겁니다…습관은 쉽게 안 바뀝니다. 야단친다고 바뀌는...
자꾸 남과 비교해서 자기 정체성을 찾으니까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지요. 이제는 자기 정체성을 ‘이것도 되고 저것도 된다.’는 데서 새롭게 찾아야 합니다. ‘독일사람 중에 나보다 한국말 더 잘하는 사람 나오라 그래’, ‘한국사람 중에 독일말 나보다 잘하는 사람 나오라 그래’ 이렇게 제3의 자기 정체성을 찾아야 해요.   만날 인연인지 헤어질 인연인지는 내가 선택하는 것이...
야단법석 - 법륜 스님의 지구촌 즉문즉설   셋넷수호천사 영수샘이 선물한 책입니다. 함께 나누고픈 삶의 메시지를 추려봅니다. 부디 머리 아닌 마음으로 마주하기를…..때론 지치고 때론 초라하게 느껴지기도 하지만, 나이가 든다는 건 산다는 건 그래서 재미난 것 같기도/정영수     다르다 하는 것은 우리가 사물을 어떻게 인식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. 어떻게 인식하느냐에 따라서 같다고 인식할 때도 있고 다르다고 인식할...
지속 가능한 삶을 위한 생존의 조건 - 영화 <히말라야>   박상영  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적이 있었다. 결코 원하지 않았던 군대에서 난생 처음 타 본 비행기가 문짝 없는 수송기였고 함부로 지상으로 던져져야만 했다. 삶을 위한 유일한 희망이었던 낙하산이 무사히 펼쳐지기 전 10여 초의 짧은 시간동안 이렇게 죽을 수도 있겠구나 문득 생각했다. 그때까지 한...
너나 잘하세요! - 공부 중독 / 엄기호, 하지현 / 위고   박상영     학벌은 곰국 같단다. 곰국처럼 계속 우려먹을 수 있으니까. 그런 면에서는 곰국보다 한 수 위다. 적어도 대한민국 사회에서는 죽을 때까지 우려먹을 수 있는 신비의 마술 같은 곰국일테니까. 어디 그 뿐인가, 이 학벌이 요술을 부려서 가지에 가지를 치면 그야말로 거대한 거미줄로 온 세상을...
가엾은 중생들이 굴욕적인 밥벌이를 하는 나라, 그 나라는 참 나쁜 나라 - 김훈 산문, 라면을 끓이며   박상영     뚱뚱한 김밥의 옆구리가 터져서, 토막난 내용물이 쏟아져나올 때 나는 먹고산다는 것의 안쪽을 들여다보는 비애를 느낀다. / 라면을 끓이며   나는 ‘통일’보다도 우선 강 건너편에서 보초 서고 있는 그 북한군 병사의 생애 속에서 인간다운 가치와 소망들이...
깨어진 욕망의 꿈은 새처럼 가볍다 - 영화 [중경삼림]   박상영   내 안에 있는 또 다른 나를 만난다는 것은 거룩한 종교 의식처럼 신성하다. 수치스러워 차마 감추고 싶은 또 다른 나를 받아들일 수 있을 때, 비로소 세상 속의 관계를 이해하게 된다. 관계 속의 사람들을 사랑하게 된다. 비록 그 사람들이 변할지라도 말이다. 욕망이 깨진 여자와 사랑이 깨진...
가슴 속 향기 감돌게 깨끗이 비우고 고마워하기 차오르는 목소리 다스려 누르고 미소 짓는 여유로 세상을 보기   목마른 세월에 훈훈한 차 한 잔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 가만히 손잡고 정다운 눈길   마음 아픈 일들 서운해 말고 서로가 그리운 느낌이 되기 - 김후란, 세상 보기
불법의 삶 -’말해요, 찬드라’를 읽고 장 봄 희 “사장님. 돈 주세요. 노 머니, 일 없어요.” “이 새끼들. 알았어. 너희들 내일 이미그레이션(출입국관리사무소)에 신고 할 거야. 다 잡아가. 알아서 해.” 외국인이주노동자들이 파업을 시작한지 이 틀 되었다. 100명이나 되는 외국인이주노동자들의 월급을 주지 않아 벌어진 투쟁이다. 사장은 공장에 필요한 기계를 사들이고 기숙사를 새로 지으면서도 노동자들의 월급은 주지 않았다. “이거,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