얼마 전 “엄마를 부탁해”라는 책을 읽었다. 그 책은 엄마를 잃어버리고 난 후 엄마의 아픔에 대하여 쓴 책이다. 책을 보는 내내 너무 마음이 아팠다. 책에는 “엄마는 태어날 때부터 엄마인 줄 알았다고”라는 구절이 있었다. 그 구절을 보면서 문득 생각이 들었다. 나도 어쩌면 엄마가 태어 날 때부터 엄마였다는 생각을 했을지도 모른다. 책을 읽으면서 주인공이 엄마가 얼마나 고달프고 힘든 삶을 살아왔는지에 대해 알게 된 후에 엄마를 이해하고 그리워하는 장면을 보면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. 왜냐면 나도 엄마를 그리워하는 주인공과 같은 자식이니까…

 

그리고 이 책을 읽기 전에는 엄마에 대해 정말 관심을 가지고 생각 해 본적이 없었다. 왜 엄마는 아픔도 눈물도 참아야 하는 걸까? 엄마도 사람인데 왜 혼자 힘들어 해야 할까? 엄마는 자식들에게 무한한 사랑으로 보살펴 주는데 왜 자식들은 엄마에게 관심을 안 가질까? ….

 

나는 이 책을 읽고 많은 교훈을 얻었다. 지금까지 살면서 엄마에 대해 제대로 이해를 해본 적이 없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했다. 한편으론 부모님의 사랑에 대해 감사해야 한다는 마음도 들게 했다. 나는 부모님에게 항상 감사하며 산다고 생각했었는데 이 책을 읽고 부모님의 대한 나의 생각도 아직 많이 부족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.

 

- 아빠, 엄마, 사랑합니다. 그리고 존경합니다. 나를 이 세상에 태어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. 지금은 비록 볼 수 없지만 언젠가는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공부하고 있습니다.

아빠, 엄마를 다시 만날 그날을 손꼽아 기다리며…