드디어 검정고시의 날이 밝았습니다.

아침 일찍 준비하고 강원도 원주의 검정고시 시험장인 학성중학교에 모두 모였습니다.

그 동안 얼마나 두근 두근 가슴이 뛰었는지 모릅니다.

이 날을 위해 지난 몇 달간을 아침 9시부터 밤 9시까지

낯선 단어가 빼곡하게 박혀 있는 책을 붙들고 씨름을 했습니다.

주마등처럼 지나간다는 느낌, 경험해 보신 분들은 아시지요?

입실 전 셋넷학생들도 지나온 시간이 그렇게 촤르르~~흐르겠지요.

이제 검정고시장으로 입실합니다.

 

점심은 그룹홈에서 준비하여 모두들 함께 먹었습니다.

사진으로는 체육대회나 소풍온 풍경이지만 시험날 점심시간 풍경이랍니다.

셋넷학교와 그룹홈 풍경쌤들의 살뜰한 보살핌 덕에

긴장도 사알짝~~

오늘 저녁 정답 발표가 있어요.

모두들 큰 웃음을 짓게 되길 바랍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