6월 10일 가톨릭청년회관.

제1회 서울가톨릭청소년연극제 사전 워크숍에 다녀왔습니다.

셋넷 대표로 철만, 련희, 명수!

삼총사는 셋넷을 대표해 열심히 뛰고 구르며 배웠습니다.

무대. 아~
조명. 아~
음향. 아~
소도구. 아~

깨달음의 탄성이 이어집니다.

다른 참가 팀의 즉흥극을 보면서는 더 열심히 해야겠다며 긴장도 하네요.

이번 가을! 셋넷, 또 출동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