침묵은 비언어 대화이며, 말실수를 줄이는 지름길이다.

상대에게 상처가 될 말을 줄이면 근심도 줄어든다.

말을 잘 하는 게 아니라, 적절한 때에 말을 거두고 진심을 나눌 수 있느냐 하는 것이다.

인간의 가장 깊은 감정은 대게 말이 아닌,

침묵 속에 자리하고 있다.